-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꿈과 환상의 세계 / 도쿄디즈니씨(東京ディズニ-シー)

신나는도쿄산뽀/터벅터벅즐기기 | 2008.10.20 01:37 | 신난제이유2009



어디선가 들은 이야기로는, 전 세계에 있는 디즈니랜드에서 내국인수가 관광객수를 뛰어 넘는 디즈니랜드가 바로 일본에 있는 도쿄 디즈니랜드라고 합니다. 약 1 년간의 유학생활 동안 벼르고 벼르던, 디즈니랜드 옆(!)에 있는 디즈니 씨를 다녀왔습니다. 지금부터 꿈과 환상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디즈니랜드 얘기는 왜 한걸까요?)


혹시 디즈니씨를 가려고 하는 분이 있다면, 도쿄역에서 케이요선을 타고 가면 되는데요, 도쿄역에서 환승하러 가는 길이 정말로 길~~~~~~~~다라는 점을 꼭 명심하셨으면 합니다. 계속 걷고 걸었더니, 디즈니씨에 도착하기 전에 지쳐 버리는 것은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



디즈니 모노레일을 타보세요! 역에서 내리면 바로 디즈니씨가 나올줄 알았는데, 걸어서 대략 20분 정도의 거리에 떨어져 있었습니다. 그래서 걸어서 가느냐, 모노레일을 타느냐, 하는 두 가지의 방법이 있는데, 저는 편도 250엔의 싸지만은 않은 모노레일을 타고 디즈니씨로 갔습니다. 디즈니!다운 귀여운 미키들이 모노레일 안을 가득 장식하고 있었습니다. (창 밖으로 보이는 건물은 2008년 7월에 생긴 디즈니호텔입니다. 인기가 엄청나지요!)



디즈니씨의 티켓은 5,800엔이었습니다. 입장료와 자유이용권이 다 포함된 가격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많이 비싸다고 느꼈기에, 본전을 뽑겠다라는 유학생의 각오로 하루를 보내기로 결심을 했습니다. 이번 년은 도쿄 디즈니랜드(+씨)가 25주년을 맞이한 날이라서, 천엔을 할인하는 이벤트도 하고 있었지만, 정보 부족으로 인해 그대로 5,800엔을 내고 들어갔습니다. (참고로 이 이벤트는 끝났습니다;)



디즈니 악세사리는 기본! 입구를 들어서자마자 미니, 미키 머리띠를 하고 있는 사람들이 눈에 많이 들어 옵니다. 역시 꿈과 환상의 세계에서 귀여운 머리띠는 꼭 해줘야할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다양한 스타일의 디즈니캐릭터 머리띠와 모자 등이 구비되어 있으니까, 입구에 있는 캐릭터샵에서 구입해서 하루종일 하고 다니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이제, 디즈니 구경을 해 봅시다!!


디즈니 씨는 총 7개의 지역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각각이 다 틀린 컨셉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전 세계의 이곳저곳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흔히 디즈니랜드가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곳이라는 것에 비해서, 디즈니씨는 어른들을 위한 곳이라는 말이 많습니다. 놀이기구 보다는 이런저런 볼 거리가 많기 때문일까요?



메리테이언 하버 - 로맨틱한 남유럽의 항구마을
가장 먼저 간 곳은 배를 탈 수 있는 항구마을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무서운 놀이기구를 못 타는 심약체질(?)인지라, 아쉽게도 이 포스팅에서는 놀이기구에 대한 정보를 얻기는 어려울 듯 합니다. 그런 면에서 제가 탈 수 있는 재미난 놀이기구 중에 하나로 발견 한 것이 바로 이 증기선이었습니다. 이 배를 타면 반대편의 로스트리버델타 지역까지 가므로, 편안하게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적극 추천해 드립니다.

                                        [사진출처 : 도쿄디즈니씨 홈페이지]



아메리칸 워터 프론트 - 20세기 초기의 아메리카의 모습
증기선을 타고 가다보면, 왼쪽편으로 옛날의 뉴욕을 보는 듯한 풍경이 펼쳐집니다. 커다란 콜롬비아호를 비롯해서 이런저런 곳에서 들여온 물건들이 보관되어 있을 것 같은 창고의 모습이 영화 속에서나 보던 모습을 그대로 재연시켜놨습니다.



로스트리버 텔타 - 중앙 아프리카의 잃어버린 고대문명
증기선이 도착한 곳은 인디아나 존스의 영화셋트를 방불케 하는 로스트리버 델타라는 지역입니다. 고고학자들이 열심히 무언가를 발굴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물씬 받을 수 있습니다. 저는 여기서 간단한 점심식사를 했는데, 운 좋게 시간이 맞아서 공연도 관람할 수 있었습니다. 굉장히 흥겹고 재미있는 공연이었습니다.



포트디스커버리 - 시공을 초월한 미래의 공간
배도 가득가득 채우고 발길을 옮기다보니, 놀이기구 앞을 길게 늘어선 줄이 보였습니다. 무슨 놀이기구인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일단 예약을 했는데, 이 때 시간이 오후 2시쯤이었습니다. 예약한 티켓 시간을 보니 오후 8시쯤에나 들어 갈 수 있어서 깜짝 놀랬습니다. 그래서 다른 놀이기구를 탔는데, 무섭지도 않고 뱅뱅 돌기만 했지만 나름 재미있었습니다.



아메리칸 워터 프론트 - 20세기 초기의 아메리카의 모습
놀이기구 하나를 타고 또 다른 곳으로 발길을 옮겼습니다. 약간 기다리긴 했지만, 편하게 공중레일웨이를 타고 증기배를 통해서 바라보기만 했던 아메리칸 워터 프론트 지역에 도착하였습니다. 이 곳에서는 놀이기구를 타기 보다는 사진 찍기에 바빴습니다. 정말 영화 속에서나 보던 풍경이 펼쳐지는 곳이었던지라, 어느 곳에서 사진을 찍어도 참 멋있습니다.



메리테이언 하버 - 로맨틱한 남유럽의 항구마을
베네치아의 곤돌라를 도쿄 디즈니랜드에서 만났습니다. 제가 추천하는 두번째 놀이기구가 바로 이 곤돌라입니다. 스릴은 없지만, 두 뱃사공이 있는 힘껏 저어주는 곤돌라는 타고, 디즈니씨의 이 곳 저 곳의 풍경을 직접 눈으로 보는 건 어느 놀이기구보다도 재미있습니다. 제가 갔을 때는 특별히 신랑 신부를 위한 곤돌라가 있었는데요, 디즈니씨에서 결혼식을 한다는 것은 얼마나 많은 돈이 들까 하는 현실적인 생각을 하고 있는 가난한 유학생은 부러운 눈으로 바라보기만 했습니다.



오늘의 퀴즈!!! - 미키마우스를 찾아 보세요?!
알라딘이 있는 공간으로 가다보니, 왠 사람들이 벽을 보면서 사진을 찍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과연 무엇을 하는 것일까 했는데요, 벽 속에 미키마우스가 있다고 하네요. 여러분들도 한번 찾아보세요. 과연 미키마우스는 어디 있을까요? 정답은 나중에 공개하겠습니다.



아라비안 코스트 - 마법과 신비함에 둘러싸인 아라비안 나이트
개인적으로는 이 곳을 해가 진 후에 가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른 곳에 비해서 유난히 조명등이 이쁜 빛깔을 띄고 있어서, 신비한 분위기를 한 껏 살리고 있었습니다. 퍼레이드 공연도 저녁에 이루어지고 있었구요. 이 곳에서는 정말 애들도 안 탄다는 회전목마를 타면서 좋아했습니다. 작은 배를 타고 한 편의 아라비안 나이트 이야기를 재연해 놓은 공간을 보는 놀이기구도 꽤 재미있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지루해 했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놀이공원에서 2-3시간 이상을 보내본 적이 없는 저질체력의 소유자인데, 디즈니씨에 와서 장장 8시간을 있었습니다. 물론 티켓값의 본전을 뽑아내겠다는 불굴의(?) 의지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8시간동안을 보고 있을 만큼 볼거리도 이벤트도 많았습니다. 정말 놀이공원에 가서 잘 놀았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꿈과 환상의 세계는 너무 좋았습니다. 다음날 엄청 피곤했지만요. ^^ 도쿄에 오신다면, 디즈니랜드나 디즈니씨는 꼭 한번 가 보시길 바랍니다. 아마 절대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참고로, 도쿄디즈니랜드와 디즈니씨는 '도쿄'라는 이름이지만, 사실 '치바현'에 있습니다. 엄연히 말하면 도쿄는 아니지만! 다들 도쿄에 있다고들 생각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천은 블로거를 신나게 만듭니다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RSS추가버튼 위로가기

신난 댓글을 기다립니다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1. Favicon of https://krang.tistory.com BlogIcon Krang 2008.10.20 19:35 신고

    헉, 위에서 미키마우스 5분동안 찾다가 저 동그란아치모양으로 쌓아놓은 돌이 귀일것이다 까지만 생각하고 포기했는데 밑에서 완전 허탈감 ㅎㅎㅎㅎㅎ

    완전 재밌었겠는데요. :) 서울랜드가 과천에 있는 것처럼 도쿄디즈니랜드도 살짝 비켜가있군요. (하긴 땅값이..) 미국에 있는 원조 디즈니랜드보다 도쿄가 더 크다고 얼핏 들었는데 아닌가요? 우리나라도 오래전부터 디즈니랜드가 들어온다고 설레발이었던것 같은데..어떻게 됬는지 모르겠다는...

    댓글을 한바닥을 써도 모자랄만큼의 자세한 후기 잘봤습니다. ^^

    덧) 이사비용 때문에 허리띠를 졸라매셨다더니 디즈니랜드는 어떻게....
    이제부터 머리띠, 신발끈 다 동원해야하는건가유...ㅠㅠ

    • Favicon of https://sinnanjyou2009.tistory.com BlogIcon 신난제이유2009 2008.10.20 22:46 신고

      저도 열심히 아치모양만 쳐다보고 있었어요.
      허탈했습죠. 옆에 사람이 가르쳐 줘서 알았어요.
      그걸 또 다른 일본인에게 가르쳐주고. ㅋㅋ

      일본사람들이 엄청 디즈니를 좋아해서...-_-
      원조보다 더 클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정확히는 잘 모르겠네요. 후훗.
      한국도 곧 지어진다고 들은 것 같아요. 롯데월드 2도 생긴다고 하고.

      덧)이사 가기 전에 마지막으로 지른 유흥이었어요. ㅋ
      정확히 한국의 추석연휴가 일본도 3일 쉬는 연휴였는데.. 그때 드디어 다녀온거죠. 흐흐

  2. Favicon of http://www.cyworld.com/happyacupuncturist BlogIcon dook 2008.10.21 03:03

    예전에 어느 일본 유학생과 같이 수업을 들은적이 있는데, 미국 디즈니랜드에 가보라고 권했더니 일본것이 더 좋다고 들었기 때문에 안간다고 하더군요. 일본것이 캘리포니아것보다 더 좋을지도.
    플로리다의 디즈니월드는 캘리포니아것에 4배정도 규모라는데, 안가봐서 모르고...

    • Favicon of https://sinnanjyou2009.tistory.com BlogIcon 신난제이유2009 2008.10.22 00:45 신고

      오호라. 일본의 디즈니랜드가 그렇게나 대단한 곳이었군요! 멋져라!!
      그래도, 저는 미국의 디즈니랜드도 가 보고 싶은데요...후훗.
      플로리다.....에서는 길 잃지 않도록 조심해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지쳐 쓰러질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드네요.

  3.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10.21 23:00 신고

    오 여기 가보고 싶은곳중에 하나에염...ㅎ.ㅎ

    • Favicon of https://sinnanjyou2009.tistory.com BlogIcon 신난제이유2009 2008.10.22 00:45 신고

      오우, 강력추천입니다.
      5800엔이 싸지는 않지만,하루종일 있기엔 좋아요.
      체력이 좋으시면, 놀이기구도 다 타 보시고..
      밤에 하는 공연도 굉장히 멋진데 다 보시길 바래요.

      전...체력의 한계가 느껴졌어요. ㅋ

  4. Favicon of https://lteen.tistory.com BlogIcon 엘틴 2009.01.18 17:11 신고

    디즈니 모노레일 굉장히 귀여워요 ㅋㅋ
    디즈니씨 내에서는 곤돌라가 가장 타보고 싶다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