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오늘은 장보러 가는 날 - 1 / 일본 슈퍼마켓 '마루에츠'

신나는도쿄산뽀/터벅터벅즐기기 | 2008.07.01 22:11 | 신난제이유20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산뽀랍시고 어디 좋은 곳을 소개 하는가보다라고 생각했던 분들에게는 굉장히 미안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몸풀겸 가벼운 곳부터 가보자라는 생각으로, 집근처의 슈퍼마켓에 장보러 가는 겸해서 카메라를 들고 다녀왔습니다. 한국과는 조금은 틀린 일본의 슈퍼마켓을 구경해봅시다!

오늘은 제가 살고 있는 근처의 우키마후나도역에 있는 마루에츠라고 불리는 슈퍼마켓입니다. 주로 9시가 넘어서면 반액 세일에 들어가기 때문에, 늦은 시간에 자주 슬리퍼를 질질 끌고 나가는 곳입니다만, 오늘은 사진촬영의 목적으로 조금 이른 시간에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은 전철역을 중심으로 크게 상권이 이루어진듯한 느낌을 받곤 합니다. 언제나 역주변이 가장 번화하거든요. 슈퍼마켓도 역 주변에는 하나씩은 있더군요. (물론 신주쿠나 시부야같은 역은 조금 특별합니다;) 역시나 역 주변에 있는 이 슈퍼마켓은 대형은 아니지만 소형도 아닌 적당히 있을건 다 있는 규모의 슈퍼마켓입니다. 영업시간은 슈퍼에 따라 틀리겠지만, 이곳은 오전 10시에 열고 새벽 1시까지 영업을 합니다. 가격에 관해서도 슈퍼에 따라서 조금씩 틀린데, 이 곳은 제가 봤을 때는 조금 비싼편입니다..;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퍼마켓의 입구가 2곳이 있는데, 한 곳은 역쪽으로 하나는 주택가쪽으로 되어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역쪽으로 난 입구로 들어오면 바로 보이는 것이 포장식품(김밥, 돈까스, 반찬 등)이 바로 보이고, 주택가쪽으로 들어오면 과일 및 채소 코너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일을 마치고 돌아오는 분들은, 특히나 혼자서 사시는 분들은 포장식품 코너를 가장 우선적으로 가곤합니다.(유학생인 저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일코너에 가면? 현재 일본의 제철과일은 복숭아와 체리, 사쿠람보(일본식체리)등입니다. 한국에 있을 때는 천도복숭아를 자주 먹곤 했는데, 여기에서는 보기가 힘들더군요. 가격은 한국과 비슷한 편이지만, 역시 유학생은 과일에 늘 굶주리곤 합니다;ㅁ; 그리고 일본에는 메론과 그레이프 후루츠와 같은 한국에서는 즐겨먹지 않는 과일도 많이 보입니다.

채소코너에가면? 없는 것과 있는 것의 차이를 확연히 느낄 수 있습니다. 없는 것은 깻잎과 애호박이고, 있는 것은 고야라는 채소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좋아하는 채소인 깻잎과 애호박이 없다는 사실은 크나큰 아픔으로 다가옵니다. 고야(사진참조)의 경우는 일본에 와서 처음 본 채소인데요, 무언가 범상치않은 생김새로 위협감을 주는 바람에 아직까지 먹지를 못했습니다. 생긴 것은 좀 저래도 샐러드를 해 먹으면 맛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선코너에 가면? 역시 일본하면 스시! 유학생에게는 절대 싸지않아! 라고 할만한 가격이지만, 역시 9시 30분이 지나면 대대적인 반값 할인행사를 하기 때문에 열심히 사 먹곤 합니다. 생선코너는 구워 먹기가 힘들다는 이유로 잘 안 쳐다보고, 오로지 스시쪽만 열심히 살피곤 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류코너에 가면?
아무래도 가장 일본에 와서 힘들었던 것이 고기를 고를 때 부위의 이름을 몰라서 남감했다는 것입니다. 양지살, 홍두깨살, 안심, 등심, 삼겹살...그저 보기만 해서는 어떤게 어떤 것인지 고를 수가 없다는게 참 난감했지요. 지금도 대충 때려맞추어서 먹고 있습니다. 카레용이라고 되어 있는 고기를 김치찌개에 넣어 끓여 보기도 하구요.
채소코너와 마찬가지로 육류코너에도 한국과 다른 것이 있는데, 바로 삼겹살이 없습니다. 아주 얇게 샤브샤브용으로 나온 고기는 있지만, 두툼한 삼겹살은 없습니다. 안타깝죠;ㅁ; 또한 김밥용으로 쓸만한 햄이 없습니다. 일본은 베이컨이 강세입니다; 대신 生ハム(나마하무)라는 약간 생고기틱한 햄이 있습니다.

컵라면과 카레? 일본은 라면과 카레를 참 좋아하는 나라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 먹어보기도 힘든 다양한 종류가 구비되어 있는데요, 컵라면 코너에는 가지각색의 컵라면들이 먹어달라며 기다리고 있지만, 다 먹어보는데까지는 시간이 많이 걸릴꺼 같습니다. 그리고 사실, 신라면이 일본 슈퍼마켓에도 팔고 있는데 그 가격이 108엔. 가장 싼 컵라면이 98엔인 것을 감안했을 때는 그저 신라면을 끓여 먹는게 이득이라는 생각으로 일본 컵라면을 먹지 않게 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라면과 김치? 일본과 한국도 많이 가까워졌구나 느끼는 것이 슈퍼에서 한국 음식을 발견할 때입니다. 신라면 같은 경우는 패키지의 글자 몇개만 일본어로 바꿔서 그대로 판매하고 있구요, 김치는 여러가지 종류가 있지만, 한국맛과는 달리 덜 맵고 달다라는 평이 많습니다.(개인적으로는 빨리 삼양라면도 진출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주코너에 가면?
다양한 종류의 맥주가 늘 기다리고 있는 맥주코너!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게 될지도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늘 마시는건 삿포로의 'draft one'입니다. 일본은 맥주라고 하는 것이 발포주와 맥주 2가지로 나뉘는데요, 맥주의 조건을 못 미치는 아이들이 발포주라고 불립니다. 제 입맛에는 다 거기서 거기인지라(저질미각;)
맥주보다 싼 발포주를 자주 마시곤 합니다. draft one도 발포주의 한 종류이죠. 그 이외에도 과일맛이 강해 음료수로 종종 오해를 사는 하이츄 종류도 맛있습니다.

포장식품코너에 가면?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곳입니다. 다양한 초밥들과 김밥, 도시락들이 쌓여있는 곳이죠. 한쪽에서는 맥주 안주로 딱인, 여러가지 튀김들과 치킨들이 수북히 쌓여 있습니다. 튀김은 개당으로 가격을 매기구요, 필요한 만큼을 담아서 계산대에서 계산하면 됩니다. 특히 이 코너는 스시코너와 함께 오후 9시 반이 지나면, 가격이 반으로 뚝! 떨어지기 때문에 늘 그 시간을 노리고 장을 보러 갑니다. 덕분에 늘 발포주 한잔 하는 시간이 늦어져서 뱃살이 만만찮게 늘고 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외에도? 일본 식빵은 같은 가격인데도 6장이 들어있는 것과 8장이 들어 있는 것이 있습니다. 가격이 똑같은데 왜 장수가 틀린 것일까? 처음에는 그저 양이 많은게 좋아서 무조건 8장 자리를 사 먹었는데, 따지고 보면 양은 똑같습니다. 똑같은 양을 6장으로 잘랐느냐, 8장으로 잘랐느냐의 차이인데, 소비자의 취향을 생각해, 이런 세세한 것까지 신경을 쓴 것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도 무조건 8장을 먹습니다^^;)


일본의 슈퍼마켓 구경은 2편으로 계속 이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천은 블로거를 신나게 만듭니다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RSS추가버튼 위로가기

신난 댓글을 기다립니다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1. Favicon of https://krang.tistory.com BlogIcon Krang 2008.07.02 17:56 신고

    에효.. 저녁먹기전에 오니 꼬르륵 소리가 들리는군요.
    한국과 거의 비슷한 것 같은데 저 '고야'란 넘이 참 오이도 아닌것이 오돌오돌해서 특이하네요.
    초밥을 세어보니 5개 포장인데 1000엔 맞나요? (만원?헐..)
    이마트에서 초밥 개당 400~800원 하던데..엄청 비싸요!

    • Favicon of https://sinnanjyou2009.tistory.com BlogIcon 신난제이유2009 2008.07.02 18:10 신고

      노란색 스티커가 붙어 있는(초밥 5개가 들어있는;)것들은 3팩이 1000엔이라는 소리니까,
      그렇게 막 비싸지는 않아요. 물론 이마트 초밥보다는 비싸지만.^^
      처음엔 모든걸 환율로만 생각했는데, 살다보니까 이제 100엔이 1000원이라는 생각을 안하고
      100엔은 100엔이다라고 생각하게 되어서 자주는 안 사 먹지만 가끔씩 먹어요.

  2. RIN★ 2008.07.14 23:14

    일본에 있던 그 여름이
    생생하게 다시 생각나요 ㅋ

  3. Favicon of https://lteen.tistory.com BlogIcon 엘틴 2009.01.19 18:12 신고

    3팩에 1000엔인 초밥... 비싸지 않아요? &_&
    3팩에 100엔이면... ㅎㅎㅎㅎㅎ
    영화 스윙걸즈에서 여고생들이 아르바이트하면서
    50%쿠폰을 다닥다닥 상품에 붙여주던 기억이 *_*

  4. Favicon of http://sangmin.kr BlogIcon 솽민군 2010.10.22 12:24 신고

    넌 편집자의 기질을 타고 났네;;;

    일본의 가게를 소개한다면 정말 할 말이 많긴 하다. 그걸 이렇게 만들어내다니 대단.

    주위의 많은 한국인들이 유학생부터 시작한 경우가 많아서 그런지 이런 먹거리 하나하나 가격 따져가면서 아껴아껴 사는 것 같다. 일본 생활의 시작을 사회인으로 시작한 나도 물론 그렇지만 네가 느낀만큼은 아니구나. 언제부턴가 먹고싶은 건 먹고 살자;;주의가 됐어. 그렇다고 오만가지 음식들을 다 사먹는 건 아니지만.ㅋㅋ 서민근성;;;

    • Favicon of https://sinnanjyou2009.tistory.com BlogIcon 신난제이유2009 2010.10.22 12:58 신고

      사실 그닥 정리 잘 하는 스타일은 아닌데, 이떄는 뭐..포스팅에 한창 열 올릴 때라서 그랬을 수도 있고. 그나저나..한 포스팅에 무슨 댓글을 이렇게 많이 달아 놓은게냐...덜덜덜...

      먹고 싶은건 먹어. 나도 유학생 때는 진짜 찌질함의 극치를 달리긴 했는데,
      먹는건 많이 먹고 보고 싶은 것도 많이 보면서 추억을 만들어야 하는걸까란 생각이 들더라. ㅋㅋㅋ 물론 맨날 비싼것만 먹어 보라는건 아니고 적당히 맛난것들을 찾아서 먹어보자는거지.
      우리의 서민근성은 사라지지 않;;

  5. Favicon of http://sangmin.kr BlogIcon 솽민군 2010.10.22 12:26 신고

    깻잎과 애호박이 없는 건 대성통곡할 일이야. 고기가 있어도 깻잎이랑 고추가 없고, 된장이 있어도 애호박이 없으니 마음 한 쪽이 뻥 뚫린 느낌??;; 가끔 신오오쿠보나 치바역에 들를 일이 있으면 사오곤 했지만 그 가격은 참...

    킨시쵸에 한국인들이 이렇게 많이 사는 줄 몰랐어. 한국 음식점 거리가 형성되어 있을 정도야. 한국 식품점도 같이 있으니 이제 깻잎이고 고추고 애호박이고 뭐고 걱정 안 해도 되니까 좋아. 얄미운 가격이지만.ㅋㅋ

    • Favicon of https://sinnanjyou2009.tistory.com BlogIcon 신난제이유2009 2010.10.22 13:00 신고

      어제 사장님한테 물어보니까, 킨시쵸는 예전에 한국 야쿠자들의 본거지였대;;
      그래서 한국 사람들이 많이 살기도 했고, 음식점이나 가게도 많은거래.
      그 일대의 고등학교를 나온 우리 회사의 업무부장님의 말씀에 따르면 장난 아니었다고 한다는데..내가 안 봤으니 뭐.

      그래도 회사 근처에 그런거 판다는게 어디야..+ㅁ+ 난 한번 사러 갈려면 신오오쿠보까지 가야하는데, 아무래도 교통비가 조금은 드니까. ㅋ
      깻잎과 애호박을 퇴근길에 살 수 있다는 것은 정말 부러운 일이다.
      아..풋고추도..;ㅁ; 맥주 안주로 좋은데; 쩝.

    • Favicon of http://sangmin.kr BlogIcon 솽민군 2010.10.22 18:15 신고

      야쿠자 이야기는 몇 번인가 들은 것 같다만;;; 아직도 있으려나;;;

      아 근데 풋고추를 맥주 안주로 먹는다는 네말은 참...ㅎㅎ
      나도 먹어봐야겠어... 흠...

  6. Favicon of http://sangmin.kr BlogIcon 솽민군 2010.10.22 12:29 신고

    고기는 정말이지;;; 너도 그랬지만 나도 대-충 보고 사먹고 있어. 구워먹을 땐 우스기리? 김치찌개에 넣어 먹을땐 돈까스용을 사다가 잘라서 넣고 있지.ㅎㅎ 그거랑 카레 말고는 다른 거 먹을 일이 있을까 몰라... 또 의외로 쇠고기가 만만한 가격이랄까. 스테이크, 꼭 구워 먹어보고 말겠어.+_+

    • Favicon of https://sinnanjyou2009.tistory.com BlogIcon 신난제이유2009 2010.10.22 13:01 신고

      지금보니 종류별로 죄다... 댓글을 달았구나. 헐;;
      의외로 슈퍼 소개하면 사람들이 좋아하긴 하는데, 네 반응은 그 중에서도 돋보적이네. 대단.
      고기는 지금도 먹는것만 먹어. 사실 고기 그렇게 잘 먹는 편은 아니지만서도..
      아무리해도 일본에서 파는 고기는 삼겹살보단 별로라서 잘 안 땡기더라고. ^^
      그래도 샤브샤브의 철이 되면 꼭 한번 만들어서 먹어봐. 끝내줘. -_-b

  7. Favicon of http://sangmin.kr BlogIcon 솽민군 2010.10.22 12:32 신고

    컵라면은 예전에 키무타쿠가 cm하던 그거 말고는 거의 안 먹어봐서... 사람들이 그게 젤 낫다고는 하더만.ㅋㅋ

    신라면은 안 좋아함. 기억은 안 나지만 어릴때의 추억과 관련이 있는 느낌..
    동키호테 가면 오짬도 있구 너구리도 있으니 라면 걱정은 안 하게 되네.

    김치는 확실히.. 흠.. 덜맵고 단맛의 김치가 많구.
    동기 형이 농협김치인가 좀 비싼 김치를 주문해서 먹던데 맛있더라...
    하지만 오여사의 김치가 그리워.ㅡㅜ

    • Favicon of https://sinnanjyou2009.tistory.com BlogIcon 신난제이유2009 2010.10.22 13:04 신고

      기무타쿠 선전하던 닛신에서 나온 라면들이 유명하기도 하고, 한국인의 입맛에도 잘 맞는 편이지. 컵라면 말고는 북해도 소금라면인가...정확한 이름이 생각 안 난다만 그게 맛있어. 계란 풀어서 먹으면 뭔가 부들부들하니 좋은 맛이야. 근데 좀 짜..;; ㅋ

      왜 일케 라면에 얽힌 슬픈 추억이 있는 사람들이 주변에 많은지 모르겠네. 송쿤은 예전에 삼양라면만 할머니가 줄창 끓여줘서 삼양라면은 지금도 안 먹는데;; 넌 신라면이냐..-_-a

      엄마 김치는 나도 그립다. 아..굴 넣어서 김치 만들면 진짜 끝내주게 맛난데;ㅁ;
      농협김치는 비싸. 나중에 갈켜줄께. 10킬로에 4천엔 정도 하는 김치 있어. 그거면 한달은 넘게 먹을 수 있을꺼야. ㅎ

  8. Favicon of http://sangmin.kr BlogIcon 솽민군 2010.10.22 12:34 신고

    튀김류도 언제 저렇게 튀겨서 내놓는지... 수퍼마켓 사람들 정말 고생하는구나 싶어. 사먹어 본 적은 없지만;;;;

    눈 가리고 맥주 시음 해보면 다를지도 모르겠는데, 내 입맛에는 달라달라... 첨부터 발포주를 먹고 맥주를 안 마셨으면 경제적으로 나았을지도... 그놈의 하이트...ㅋㅋ

    아... 오늘은 맥주나 한 잔...

    • Favicon of https://sinnanjyou2009.tistory.com BlogIcon 신난제이유2009 2010.10.22 13:06 신고

      저거 전담하는 분들이 있으니 그런 걱정은 안해도 될테다. ㅋㅋ 어떤 슈퍼는 빵도 직접 굽는걸 뭐. ㅋㅋ 개인적으로는 튀김보단 스시류를 저땐 엄청나게 많이 먹었던거 같네. (물론 세일하는걸로..;)

      지금이야 맥주와 발포주 맛을 구별했지만, 일본 오기 전에 나는 그다지 술을 먹는 사람이 아니었던지라; 발포주를 먹어도 맥주맛이랑 같다고 생각했어. ㅋ 이 동네 맥주는 나를 술쟁이로 맹글어버렸지. 우캬캬캬캬!

      나도 오늘은 맥주나 한 잔..-_-a

  9. Favicon of http://sangmin.kr BlogIcon 솽민군 2010.10.22 12:35 신고

    난 6장짜리~
    가끔은 4장짜리 사서 두껍~게 먹는 걸 좋아하지~
    집에 오븐 토스터도 샀는데 요즘은 잘 안 쓰게 되네.
    피자 구워 먹어야 되는데...ㅎㅎ

    • Favicon of https://sinnanjyou2009.tistory.com BlogIcon 신난제이유2009 2010.10.22 13:06 신고

      식빵 사면 늘 남기게 되어서, 요즘에는 식빵도 잘 안 사 먹게 되네.
      집에서 피자도 구워먹고 대단한 자취생일세. ㅋ 잘 챙겨 먹는건 중요하지!

      어쨌든간에 이렇게 많은 댓글을 한 포스트에 달아주셔서 감사해요. ㅎㅎㅎ
      근데 뭐하다가 여기서부터 시작했데? 제일 첫 포스팅도 아닌데.

    • Favicon of http://sangmin.kr BlogIcon 솽민군 2010.10.25 12:27 신고

      그러네;; 어쩌다보니 여기서부터 시작을.ㅎㅎ
      아마 이쪽 카테고리 첫 글인가.

      볼 거 많은 오리지날이구만.^^